N 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암호화폐,암호화폐거래소,비트코인,비트코인거래소,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도지코인,이더리움,이더리움클래식,퀀텀,리플,이오스,비트코인캐시,비트토렌트,에이다,코모도,네오,비체인,비트코인골드,리스크,던프로토콜,그로스톨코인,라이트코인,스트라티스,메탈,트론,오미세고,온톨로지,체인링크,세럼,메디블록,스팀,스토리지,넴,펀디엑스,모스코인,쎄타토큰,밀크,스텔라루멘,칠리즈,비트모인에스브이,아크,마로,마워렛저,디센트럴랜드,비트코인캐시에이비씨,폴카닷,스테이터스네이트워크토큰,웨이브,시아코인,시빅,테조스,스트,이크,스와이프,아더,크립토닷컴체인,코스모스,메타디움,알트코인,쎄타퓨엘,가스,디카르고,베이직어텐션토큰,플로우,코박토큰,엠블,메인프레임,캐리프로토콜,톤,플레이댑,센티넬프로토콜,하이브,페이코인,보라,앵커,오브스,무비블록,질리카,아이오에스티,스택스,엑,인피니티,아인스타이늄,썸싱,스팀달러,엔진코인,디마켓,카이버네트워크,스톰엑스,골렘,제로엑스,어거,샌드박스,카바,옵저버,헤데라해시그래프,저스트,몰리매쓰,픽셀,에브리피디아,리퍼리움,아이콘,트웰브쉽스,온톨로지가스,람다,썬더토큰,룸네트워크,알파쿼크,휴먼스케이프,피르마체인,아하토큰,이그니스,아이오타,에스티피,엔도르,쿼크체인,엘프,퀴즈톡,헌트,아르고,애드엑스,왁스,솔브케어,엘비왈아이크레딧
파워볼사다리

파워볼게임 파워볼분석 돈버는사이트 안전한곳 사이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히토미 작성일21-05-27 08:45 조회189회 댓글0건

본문


j7.gif





© News1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부산 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보던 간호직 공무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간호직 공무원 A씨(30대) 사망과 관련해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전 8시10분께 남구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타살혐의는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최근 확진자가 발생해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부산 동구 한 병원을 담당해 업무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유족은 보건소로부터 과다하게 부여받은 업무 스트레스로 우울증에 시달리던 중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7년차 간호직 공무원으로 동구보건소에서 근무한 지는 5년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A씨의 사망경위 파악 등을 위해 당초 3일장에서 5일장으로 연장했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경위 등을 수사 중이다.파워볼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앱,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oojin77@news1.kr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BBC 한글 뉴스 ▶ 뉴스1 공채12기 수습기자 모집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사회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S. Korea signs U.S.-led moon exploration accord

SEOUL, May 27 (Yonhap) -- South Korea has signed a U.S.-led international program to send humans to the moon again and further explore Earth's only satellite, the science ministry said Thursday.

Science Minister Lim Hye-sook signed the Artemis Accords as a follow-up on an agreement reached at a recent bilateral summit in Washington, becoming the 10th signatory to the pact, the ministry said.

The Artemis Accords is an international agreement among governments participating in the Artemis Program, a U.S.-led effort to return humans to the moon by 2024, and to ultimately expand and deepen space exploration.


Science Minister Lim Hye-sook shows off a moon exploration agreement signed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t her office in the administrative capital of Sejong, central South Korea, in this photo provided by the science ministry on May 27, 2021. (PHOTO NOT FOR SALE) (Yonhap)


The U.S, Japan, Britain, Italy and four other countries signed the agreement in October 2010. Ukraine joined the program later.

"It is important to explore space in a transparent and responsible way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Lim said. "South Korea's signing is expected to help expand cooperation among the signatories in space exploration."

The science ministry said South Korea will further expand its cooperation with America and participate in a range of areas in the Artemis Accords and other space exploration programs.

In particular, South Korea has been joining hands with the U.S.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NASA) to develop a lunar orbiter set to blast off in August 2022.

South Korea, a relative latecomer to the global space race, has been working on a lunar orbiter program since 2016.

(END)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세계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호남지역에 배정된 인원 1,000명중 8명
"5·18 호남 동행은 정치적 퍼포먼스였나"
연령별 비중에 청년도 없어..노인정당 자인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이호재 기자

[서울경제]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당 대표 선거 경선 룰과 관련해 “숫자로 장난친 자, 방관한 자, 민심 이반에 대한 결과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통계청장을 지낸 ‘경제통’으로 이번 당 대표 선거 예비경선(컷오프) 여론조사와 관련해 “청년·호남 비중이 낮고 국민의힘 지지층이 아닌 여론은 배제돼 개혁과 혁신에 역행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당 대표 선거이기에 당원 중심으로 치러야 한다는 기본 원칙에는 동의하지만, 여론조사 방식을 들여다보니 정말 답답하다"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우선 호남 배제 문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당원 여론조사 조사대상 인원 1,000명 중 호남지역에 배정된 인원은 0.8% 즉, 8명에 불과하다”며 “수도권 29.6%, 대구·경북 30%, 부울경 30.7%, 충청권 10.1% 강원·제주 4.2%, 호남권 0.8%”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아무리 지역별 당원 비례에 따른 것이라 하더라도, 1,000명 중 8명은 너무 한 것 아닙니까"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선관위는 이에 대한 여러 이의 제기를 받고 어제 최종 컷오프 시행규칙 회의에서는 이 비율을 2%로 상향했다고는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5.18에 광주 내려가서 사과하고, 호남과 함께 가겠다면서 ‘호남동행’ 연일 외치던 것은 정치적 퍼포먼스에 불과했던 것입니까"라며 “아무리 호남지역 당원 비중이 적다고 할지라도 우리 당이 전국정당으로 발돋움하고, 수권 정당이 되는 것이 목표라면 최소한(5∼10%)의 기본 할당을 적용하고 그 뒤 당원 비례할당을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청년도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당원 여론조사 연령별 비중을‘40대 이하’(27.4%) ‘50대’(30.6%) ‘60대 이상’(42%) 이렇게 세 그룹으로 나눠서 할당한다”며 “이 비율대로라면 청년 몫은 어디에도 없다. 노인 정당임을 인증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경우,‘40대 이하’가 청년 몫이라고 생각될 수 있지만, 막상 20∼30대가 응답률이 저조하다는 특성을 감안할 때 사실상 40대 이상의 목소리만 대변되는 구조”라며 “청년층 당원이 적어서 그리했다면, 청년을 더욱 귀하게 여겨 최소한의 기본 할당을 따로 줬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국민 여론조사(일반 국민 대상) 문제”를 짚으며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은 여론조사에서 배제하겠다고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유 의원은 “당원과 일반 국민 간 여론조사의 차이를 둔 것은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자 함”이라며 “그런데 정작 우리당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의 목소리를 듣지 않는다면 이게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라고 당 지도부를 겨냥했다. 이어 “최근 당 대표 선거를(김무성, 이정현, 홍준표, 황교안) 비롯하여 그 이전부터의 사례를 살펴보면, 조사대상을 우리 정당 지지자나 무당층으로만 한정한 경우를 찾을 수가 없다”며 “모두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했다. 민심을 묻고자 하는데 우리당 지지자들에게만 묻겠다는 심보는 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입니까”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유 의원은 "의도적으로 이런 숫자를 밀실에서 모의하고 방관 내지 동조한 자가 있다면 민심 이반의 결과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며 "당 지도부와 선관위가 민심을 잘 담을 수 있는 경선 룰을 만들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 [지구용] 투명해진 맥주병, 그런데 말입니다...
▶ 서울경제 더 폴리틱스 뉴스를 만나보세요!
▶ 미슐랭 가이드처럼 알찬 부동산 뉴스 '집슐랭'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정치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미국 항공우주청(NASA)은 대한민국이 아르테미스 약정에 참여하기 위한 서명을 했다고 27일 밝혔다.

미국은 1970년대 아폴로 프로젝트 이후 50여년 만에 달에 우주인을 보내기 위한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아르테미스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달의 여신이다. 여성 우주인을 처음으로 달에 보내는 계획이 들어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아르테미스 1호 무인 달 궤도 비행, 2023년 2호 유인 달 궤도 비행, 이듬해 여성 우주인과 남성 우주인이 탑승한 3호 달 착륙이 이뤄진다. 궁극적 목표는 2028년 달 기지 건설이다. NASA는 아르테미스 우주선에 승선할 우주비행사 후보로 한국계 미국인 조니 김 등 11명을 선정했다.

NASA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추진하기 위한 국제협력 원칙으로서 '아르테미스 약정'을 수립했다. 약정에는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참여국들이 평화적 목적의 달·화성·혜성·소행성 탐사 및 이용을 위해 지켜야할 원칙을 담고 있다.

지난해 10월에 미국을 비롯해 일본, 영국, 이탈리아, 호주, 캐나다, 룩셈부르크, 아랍에미리트(UAE) 등 기관장들이 이 약정에 서명했으며 이후 우크라이나(2020년 11월)가 추가 참여해 현재는 9개국이 서명한 상태이다.

이번 서명을 통해 우리나라는 아르테미스 약정의 10번째 참여국이자,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첫 번째 아르테미스 약정 서명국이 됐다.

그간 과기부와 외교부는 우리나라의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참여를 위한 적극 행정을 추진해옴에 따라 이번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국의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참여에 대한 양국의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서명은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서, 임혜숙 과기부 장관이 대한민국을 대표해 서명했으며, 미국 NASA의 빌 넬슨 청장이 영상축사를 전달해왔고, 양국 간 합의에 따라 이날 동시에 공개됐다.

이번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 서명을 계기로, 한·미 양국 간 우주분야의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달에는 네오디늄, 스칸듐, 세륨 등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희토류가 다량 매장, 우주자원의 평화적 활용을 위해 각국이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는 상황임에 따라 이번 성과는 더욱 뜻깊다.파워볼게임


[뉴올리언스=AP/뉴시스]지난해 1월 8일 아르테미스 1호 임무에 사용될 미국 항공우주국(NASA) 로켓이 NASA 시설에서 옮겨지고 있다. 2021.04.10.
또 아르테미스 프로그램 및 후속 우주탐사 프로그램에서 다양한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실제 내년 8월에 발사 예정인 한국 달궤도선(KPLO)도 NASA와 협력을 통해 개발 중이며, NASA의 셰도캠(ShadowCam)도 탑재해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에 기여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KPLO 발사에 성공하면 미국, 러시아, 일본, 인도, 유럽, 중국에 이어 세계 7번째 달 탐사 국가가 된다.

우리나라는 또 달 표면 관측을 위한 과학탑재체를 개발해 미국의 민간 달착륙선에 실어 보내는 CLPS(상업용달탑재체서비스) 프로그램에도 참여 중이다.

이번 서명을 통해 한·미 간 우주협력이 더욱 강화되면서,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참여 범위와 우주분야 연구자들의 국제 공동연구 참여 확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아울러 이러한 우주탐사분야 활성화는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른 우주발사체 개발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우리나라 우주산업의 규모와 역량이 성장하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혜숙 과기부 장관은 "본격적인 우주탐사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투명하고 책임있는 우주개발이 중요하다"며 "특히 이번 아르테미스 약정 추가 참여를 통해 약정 참여국가들과의 우주탐사 협력도 더욱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경제, 생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불안 요소 심화 시대
국민생활기준 달성 등으로 국민 삶 지켜야
한계 맞은 균형발전, 지역본사제 시도해 볼만
청년 고통 한스러워…헌법에 주거권 담아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코노미스트]와 인터뷰 도중 메모를 확인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유력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세운 슬로건이다. ‘실천하는 경제대통령(이명박 전 대통령)’, ‘준비된 여성대통령(박근혜 전 대통령)’ 등 역대 대통령의 슬로건과는 결을 달리한다. 후보 개인의 능력을 강조하기보단 국민에 초점을 맞췄다.

이낙연 전 대표의 진단은 틀리지 않았다. 실제로 국민들의 삶은 힘겹다. 코로나19는 줄어들 기미가 안 보이고, 이후의 미래도 어둡다. 기댈 언덕이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사회적 안전망은 헐겁기만 하다. 그간 ‘국민들을 위해서’란 달콤한 말로 당선이 된 뒤 약속을 파기하는 지도자가 숱했다. 이 때문인지 나라가 내 삶을 지켜준다는 약속도 허망하게만 들린다.

5월 24일 [이코노미스트]가 이낙연 전 대표를 만난 이유다. 27일 출간을 앞둔 그의 대담집 일부를 먼저 단독으로 입수해 읽고, 그에게 묻고 싶은 질문이 많았다. 그가 강조하는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는 과연 무엇일까.

청년 이낙연의 좌절, 지금 청년도 여전해

Q :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는 어떤 나라인가.
A : 국민들의 삶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불안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이나 4차 산업혁명 같은 예측 불가능한 미래와 가깝게 마주하고 있다. 국민 삶과 직결되는 불안 요소로부터 개개인을 보호하고 이를 정책화하는 것. 이것이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의 핵심이다.

Q : 국민 삶이 불안하다는 것을 체감하고 있나.
A : 4월 재보선 이후 전국을 돌면서 많은 사람을 만났다. 특히 청년세대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나의 청년 시절과 견줘보면 내용은 달라도 정서는 같다고 느꼈다. 좌절감이나 사회를 향한 불만은 다르지 않다. 기존 질서가 왜곡됐다고 믿고, 세상에 못된 사람들이 참 많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4월 한 달은 내게 아픔이었지만, 큰 가르침을 준 시간이기도 했다.

Q : 책머리에 ‘4월의 약속’이란 시를 실은 건 그 때문인가.
A : 4월은 황폐함 속에서 생명이 자라는 달이다. 우리 현대사에서도 4월은 의미가 깊다.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도 4월, 4·19혁명도 4월에 벌어졌다. 그런 의미에서 4월은 우리를 기다리는 누군가가 있는 곳으로 나아가는 시간이라는 생각이 든다.

Q : 5월이 왔지만, 여전히 현실은 황폐하다. 1997년 외환위기 때보다 경기가 나쁘다는 말이 돌 정도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까지 줄어드는 추세 아닌가.
A : 4차 산업혁명이 처음 등장했을 때 ‘노동의 종말’을 걱정하는 사람이 많았다. 그런데 사실 일자리가 꽤 생기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플랫폼 노동이다.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일거리를 받는 노동 형태를 뜻한다. 배달 라이더나 타다 같은 운송업 등 업종이 다양하다. 문제는 기업들이 이들의 노동에 제값을 주지 않는다는 점이다. 현재는 착취에 가깝다. 새로운 형태의 일이 그에 맞는 공정한 보수를 받도록 서둘러야 한다. 그래야 지금 같은 전환기를 견딜 수 있다.

Q : 청년들이 가장 분노하는 게 집값이다. 청년들 사이에선 서울 사는 게 스펙이 됐다. 이런 절망감을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A : 청년 시절 독서실에서 의자를 붙여 잠을 청했던 날이 많았다. 지금 청년들의 말을 들어보면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한스럽게 생각한다. 왜 우리 세대가 바꾸지 못했을까…. 일단 최저주거수준을 서둘러 개선해야 한다. 현재 법으로 정한 1인 가구 최저주거기준이 4평(14㎡) 조금 넘는다. 일본에는 ‘우사기고야(兎室)’, 우리말로 토끼집이라는 단어가 있다. 토끼가 겨우 살 만큼 집이 작단 뜻인데, 그래도 일본의 최저주거기준은 7평(25㎡)이 넘는다. 일본 이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 그래서 지난 16일 광주에서 헌법에 주거권을 명시하자고 강력히 제안했다.

Q : 지난 2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제안한 ‘신복지체계’는 주거를 포함한 국민생활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책에선 2030년까지 선진국 수준의 생활기준을 목표로 삼았다. 매력적이지만, 그만큼 재원을 마련하는 게 쉽지 않겠다.
A : 우선은 경제가 빨리 회복해야 한다. 다행인 건 올해 1분기 국세 수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원 가까이 늘었다는 점이다. 경기가 회복되고 있다는 신호다. 증세는 국민 동의가 필요한 일이다. 다만 양극화가 심해진 만큼 초고소득자의 부담을 늘리는 것은 필요해 보인다. 자산소득에 대한 과세 역시 불가피하다고 생각한다.

Q : 생활 수준을 끌어올리는 것 외에도 한국 사회에 난제가 많다. 가령 청년들은 계속 서울에 몰리는 실정이다. 역대 정부 모두 균형발전을 내세웠지만, 성과가 변변치 않았다.
A : 그간의 균형발전은 각 지자체가 계획하면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식이었다. 한계가 뚜렷한 방식이다. 시·도보다 넓은 지역을 묶어 자족적인 경제권으로, 동시에 활력을 갖는 경제권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지역에서도 좋은 직장을 다닐 수 있고, 청년이 꿈을 꿀 수 있지 않을까. 일부 지자체에서 제안하는 메가시티 구상에 찬성하는 이유다.

“해운회사 본사의 부산 이전 등 지역본사제 시도해 볼만”

Q : 메가시티도 당장 실현하기 쉽지 않은 구상이다.
A : 당장 할 수 있는 정책 중에선 ‘지역본사제’가 있다. 최근 미국의 유명 기업들이 뉴욕이나 워싱턴DC에 있던 본사를 플로리다나 애틀랜타로 옮기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Q : 기업더러 지역으로 가라고 하면 반발이 만만치 않을 듯한데.
A : 국내에도 지역으로 본사를 옮긴 기업이 있다. 전남지사로 있을 때 유명 교량 설계업체가 나주혁신도시로 본사를 옮겼다. 터키 보스포루스 해협의 다리를 설계할 만큼 기술력이 뛰어난 곳이었다. 업체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고맙습니다만, 괜찮겠습니까?’ 물었는데, 답변이 명쾌했다. “대한민국에 다리다운 다리 놓아야 할 곳이 전남 말고 더 있습니까?” 그 말씀이 맞더라. 전국에서 가장 섬이 많은 광역단체가 전남 아닌가.

Q : 또 다른 사례가 있나.
A : 유명 김 가공업체는 전남 신안군의 한 섬으로 본사를 옮겼다. 지난해에만 10개국에 800억원어치를 수출한 곳이다. 이곳 대표에게도 물어봤는데, 역시 대답이 인상적이었다. “김 만드는 회사의 본사가 섬에 있다고 하면 거래처에서 어떻게 느끼겠습니까?” 서울에 본사가 있는 것보다 더 신선하게 느껴지지 않겠나.

Q : 인센티브가 있다면 일반 기업도 고려해볼 법하다.
A : 행정이나 국회 입법으로 최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본사를 지역으로 이전하도록 독려해야 한다. 다만 앞서 소개한 것처럼 업종에 따라서는 지역에 본사를 두는 것이 자연스러운 기업도 있다. 예를 들어 해운회사의 본사는 부산에 있어도 괜찮지 않겠나. 이 이야기는 지난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2주기 추도식이 열린 날 김경수 경남지사와도 나눴다.

Q : 김 지사와 어떤 이야기를 나눴나.
A : 균형발전 고민을 나누던 중에 제가 지역본사제 이야기를 꺼냈다. 김 지사께서 유명 콘텐트 개발사가 본사를 경남으로 옮겼다고 말씀하더라. 크게는 초광역권 개발과 이에 대한 중앙의 지원, 그리고 발상을 바꾸는 지역본사제를 논의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24일 이코노미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연금 투자, 공공조달 시 ESG 지표 도입은 우리 경제의 생존을 위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박종근 기자]

Q : 해결해야 할 문제는 여전한데, 새로운 위기가 밀려온다. 비대면 경제로 인한 소득 격차, 기후위기 등이 가장 위협적이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지난 2월 국민연금 투자와 공공조달에서 ESG 지표 도입을 제안했다. 이것이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또 다른 부담은 안 될까.
A : ESG 평가는 이제 안 할 수 없는 단계까지 왔다. ‘블랙록’이라는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가 국내의 한 방산기업에 “비인도적 무기(집속탄)를 생산하면 우리는 투자를 회수하겠다”라고 통보한 일이 있었다. 그래서 그 기업이 해당 부문을 독립법인으로 분리했다고 하더라. 이런 식으로 국제 금융기관들이 ESG 투자를 향해 질주한다면 우리 주력 산업 전반이 압박을 받게 될 거다. 우리 주력 산업이 대체로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ESG 지표 도입은 선행을 유도하는 캠페인이 아니라 우리 경제의 생존을 위한 방안이다.

“지지율, 9월까지 상당한 정도로 회복할 것”

Q : 문재인 정부는 탈탄소·탈석탄에 힘을 쏟았다. 동시에 탈원전에도 나섰다. 국가 전력을 담당한 두 개의 큰 축 모두에 ‘탈’을 씌운 것인데, 원전에 대한 대표의 생각이 궁금하다.
A : 우선 ‘탈원전’이라는 용어 자체가 과장된 것이다. ‘에너지 전환’이라는 말을 쓴다. 원전에서 완전히 벗어나려면 60년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 긴 세월이다. 그동안에 지금 없는 기술이 나올 수 있다. 그런 긴 호흡으로 봤으면 한다. 다만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제3국의 원전 시장에 공동 진출하기로 합의한 건 반가운 일이다. 실제로 중동 등에 원전을 수출하려고 할 때 여러 가지 실무적인 문제에 부닥치곤 했었다.

Q : 대북정책의 성과는 현 정부의 가장 아픈 손가락으로 남을 것 같다. 남북협력 돌파구로 개성공단을 의료물품 생산기지로 만드는 방안을 제안했는데.
A : 2018년 국토교통부 관계자와 민간 전문가분들이 북한을 다녀온 적이 있었다. 북측 관계자들과 함께 북한의 철도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서였다. 이분들에게 들은 후일담이 있다. 북측에 ‘새마을호가 다닐 철길을 놓으면 어떠냐’고 했더니 북측은 '고속철도(KTX)를 원한다'는 것이다. 우리가 북측에 도와주려는 것과 북측이 받고 싶은 것이 다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북한도 4차 산업혁명을 모를 리가 없지 않나. 관련한 신산업 중 국내는 물론 주변국까지 설득할 만한 분야가 의약이라고 생각했다. 북한 주민의 건강, 특히 전염병에 대처해야 하지 않겠나.

Q : 흥미로운 정책과 구상이 많다. 하지만 지지율이 녹록지 않다. 9월이 오기 전 유권자들의 마음을 되찾을 수 있을까.
A : 그렇게 돼야하지 않겠나. 상당한 정도까지 회복되리라 믿는다.

대담 조득진 이코노미스트 편집국장
글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사진 박종근 비주얼 에디터



ⓒ이코노미스트(https://economist.co.kr)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이코노미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경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파워볼게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